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철우 경북지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최다 참석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구

    이철우 경북지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최다 참석

    뉴스듣기

    지난해 10월 30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경북도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163회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석률 47.5%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중 가장 많이 참석했다.

    이철우 지사는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된 지역 현안을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부처에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1월에는 대학 실기시험 응시거부를 당한 자가격리 수험생이 구제를 요청했고, 지난 10일에도 코로나19 방역수칙이 수도권과 지방이 다르게 적용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경북도의 코로나19 대응은 중앙정부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자체에서 선도적으로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해 위기를 잘 극복한 성공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전국적으로 마스크 대란이 발생했을 때 경북도는 전국 최초로 경북형 SB필터 교체형 면마스크를 개발 보급했으며, 이 지사는 지난해 4월 중대본 회의에서 경북형 마스크 제작과 도민 참여 상황을 소개했다.

    또 지난해 지역의 첫 확진자 발생이후 기하급수적인 환자 발생을 우려해 발생 10일 만에 963병상을 확보해 병실 대란을 사전에 막았다.

    '코로나19 대응 총력 주간'을 선포하고 도내 564개소 복지시설에 종사자 9478명이 참여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실시하기도 했다. 이는 집단시설 감염차단의 해법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 지사는 "코로나 확진자 발생 1년간 경북 정신으로 함께해주신 도민들과 최일선에서 싸워준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지역이 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준 정세균 국무총리와 부처 관계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