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상생활 불편 노인에 맞춤돌봄서비스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구

    일상생활 불편 노인에 맞춤돌봄서비스 확대

    뉴스듣기

    이규현기자
    대구시는 혼자 일상생활이 어려운 취약 어르신에게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대폭 확대해 지원한다.

    시는 이를 위해 272억원을 투입해 2만2200명의 저소득 취약 어르신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만 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수급자로서 유사 중복사업 자격에 해당되지 않을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대상자 중 신체적인 기능제한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많은 중점돌봄군은 월 16시간 이상 40시간 미만의 직접서비스와 주기적인 가사지원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일반돌봄군은 월 16시간 미만의 직접서비스를 제공받는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어르신은 본인 또는 가족 등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팩스 등으로 연중 수시 신청이 가능하다.

    박재홍 대구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족과 이웃 간의 만남이 제한돼 소외감과 우울감을 느낄 수 있는 어르신들이 건강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