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민단체 "지하차도 참사 때 컨트롤타워 또 술자리"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시민단체 "지하차도 참사 때 컨트롤타워 또 술자리" 비판

    뉴스듣기

    지난해 7월 3명이 숨진 부산 동구 초량지하차도 침수 사고. 부산경찰청 제공
    지난해 7월 시민 3명이 숨진 부산 초량지하차도 참사 당일 동구 부구청장이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단체가 구속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2.23 노컷뉴스="퇴근 뒤 술자리" 동구 부구청장 부산지하차도 영장심사]

    부산경남미래정책(미래정책)은 23일 '재난 앞 또 술자리…무너진 컨트롤타워'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동구 A 부구청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개인 술자리를 덮기 위해 정보공개에 근무일지를 위조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죄질이 심각하니 법원에서 전격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이 동구청으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지난해 7월 23일 동구 부구청장 업무일지. 부산경남미래정책 제공
    미래정책은 "23일 열린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A 부구청장은 참사 당일 오후 6시 40분부터 개인 술자리를 가졌고, 오후 8시 호우경보가 발효된 뒤에도 술자리를 이어간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미래정책이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동구청으로부터 받은 근무일지와는 다른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구청에서 미래정책에 공개한 근무일지 상 A 부구청장은 해당 시각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하고 있었다"며 "그러나 A 부구청장은 '휴가 중인 구청장이 복귀한다는 이야기를 들어 퇴근했다'고 진술해, 미래정책이 받은 자료는 거짓임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미래정책은 "동구청이 초량지하차도 참사 이후 진심으로 사고 수습을 하는 게 아닌, 은폐하기 바빴던 것이 이번에 드러난 것"이라며 "또 다른 초량지하차도 참사를 막기 위해 매뉴얼대로 할 수 있도록 법원은 부산 고위 관료사회에 경각심을 일깨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