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탄소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공식 지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북

    전북 탄소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공식 지정

    뉴스듣기

    산자부, 전북 등 전국 5개 광역지자체 지정식
    전주 탄소국가산단에 조성, 관련 기업 110개 유치

    23일 서울에서 열린 정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라북도 제공
    전북 탄소 소재 부품·장비 특화단지가 정부로부터 공식 지정받으면서 전북 탄소산업 중심지 육성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전북을 비롯한 전국 5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을 열었다.

    이날 지정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각 특화단지 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도내 앵커기업은 효성첨단소재㈜, 협력기업은 비나텍㈜이다.

    탄소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는 전주 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와 현재 조성 중인 탄소국가산단에 들어선다.

    전라북도는 탄소 관련 기업 유치 등을 통해 특화단지를 탄소산업 혁신생태계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화단지에는 오는 2024년까지 관련 기업 110개를 유치하고, 4600억원을 들여 24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고용창출 5500명, 매출액 7500억원을 끌어낸다는 구상이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향후 탄소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를 제대로 육성하기 위해선 지역과 산업 간 연계 발전이 필요하다"며 "탄소산업을 전북은 물론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대표산업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