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 낙동강하구 '드론 활용 모니터링 사업'본격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시, 낙동강하구 '드론 활용 모니터링 사업'본격 추진

    뉴스듣기

    낙동강하구 지형, 식생변화 드론으로 관찰
    건강한 식물생태계 유지 위한 기초자료

    부산시가 낙동강 하구에 드론을 투입해 지형, 식생변화를 면밀히 관찰한다. 부산시청 제공
    부산시가 낙동강 하구에 드론을 투입해 지형, 식생변화를 면밀히 관찰한다.

    부산시 낙동강하구에코센터는 낙동강하구에 형성된 사주섬, 갯벌 등의 지형과 식물 군락 변화상을 조사하기 위한 ‘드론 활용 모니터링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천연기념물 제179호로 지정된 낙동강하구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고 생태계 안정성에 필요한 자료를 축적하기 위해 추진한다.

    센터는 지난해 부산시 컨소시엄이 수행한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중 ‘낙동강하구 드론 실증사업’을 통해 확보한 드론 항공사진을 분석해, 접근이 어렵고 광범위한 낙동강하구를 효율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올해 조사는 철새서식처(사주섬, 갯벌)와 먹이식물(새섬매자기, 잘피류 등) 군락의 유동적인 변화를 지속해서 파악하기 위해, 지난해 시범사업지인 △을숙도 하부 △명지주거단지 앞 △대마등 △맹금머리등 △백합등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또, △진우도 △신자도 △장자도 △다대포까지 확대해 조사가 시행된다.

    총사업비는 문화재청으로부터 지원받는 국비 1,400만 원을 포함해 2,000만 원이다.

    한편,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철새 먹이식물인 새섬매자기의 분포 가능성과 1990년대 이후로 급격하게 감소한 잘피(애기거머리말)가 군락으로 분포하는 것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잘피는 철새의 먹이로 이용된다는 국외 학술자료가 있지만, 낙동강하구의 잘피와 관련된 연구자료는 미흡한 실정이다.

    앞으로 시는 관내 대학교와 연계해 잘피 생육지의 현황과 생태학적 특성 파악을 위한 연구를 시행할 예정이다.

    신제호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는 철새 먹이식물 복원사업과 멸종위기 식물 보전관리,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등 낙동강하구의 건강한 식물생태계 유지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