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 교통사고 잦은곳 66억 투입해 도로구조 개선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시, 교통사고 잦은곳 66억 투입해 도로구조 개선

    뉴스듣기

    올해 26곳 대상, 위험도로 구조 개선 나서
    교통사고 위험요소, 도로 효율성 극대화

    부산시가 도심 내 교통사고가 집중된 곳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 커브, 급경사 등 위험도로 구간 개선에 나선다. 부산시청 제공
    부산시가 도심 내 교통사고가 집중된 곳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 커브, 급경사 등 위험도로 구간 개선에 나선다.

    부산시는 24일 부산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교통사고가 잦은 곳의 위험도로 구조를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66억원을 투입해 26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한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은 연간 5건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교통사고 다발 지점에 차로 정비, 신호체계 개선, 과속방지, 미끄럼방지, 안전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부민교차로, 금사교차로, 사직소방파출소 앞 등 24곳에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교통사고 위험도로 구조 개선 사업은 도로의 구조상 위험요소(급경사, 굴곡부 선형개량, 도로 확·포장, 우회도로 건설 등)를 안전하게 정비해 교통사고 예바오가 재발을 방지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수영구 백산허리길, 산성로가 사업대상지로 추진된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은 2002년부터, 위험도로 구조 개선 사업은 2004년부터 국·시비 50%씩 부담해 매년 추진해오고 있다.

    시는 지난 2019년 65억 원을 들여 남구 남구청 앞 교차로, 해운대구 동부산대학역~반송로 861구간 차로 개선 등 22곳을 개선했다.

    또, 2020년에는 63억 원으로 사하구 하남초등학교~신평지구대 구간 차로 개선, 동양시멘트 진입도로 선형개량 등 25곳에 도로 개선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특히 개선사업을 추진하기 전 3년(2015년~2017년) 동안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구 영주고가도로·남구 용호동 이기대어귀삼거리 등 7곳은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 이전과 비교해 사고 건수가 평균 77.1건에서 55건으로 28.7% 감소했다.

    북구 광덕물산 위험도로 구조 개선 사업은 사업 시행 전 3년(2011년~2013년) 평균 사고 건수 16건에서 사업이 완료된 2017년 사고 건수 12건으로 25%가 감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