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미나방 등 산림병해충 발생 예보 발령…늦겨울 고온 현상 원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매미나방 등 산림병해충 발생 예보 발령…늦겨울 고온 현상 원인

    뉴스듣기

    국립산림과학원 "피해 예방 방제 서둘러야"

    번데기로 용화한 매미나방.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국립산림과학원은 24일 매미나방 등 산림병해충 발생 예보를 발령했다.

    지난해 큰 피해를 줬던 매미나방 등이 늦겨울 고온 현상으로 이른 발생이 예상된 데 따른 것으로 매미나방과 주요 해충인 미국흰불나방에 대해 4단계 중 1단계에 해당하는 '관심' 단계가 내려졌다.

    매미나방의 경우 지난해 전국 산림 가운데 6183㏊에 달하는 면적에서 일본잎갈나무, 졸참나무, 리기다소나무 등 19종 이상 수종에 심각한 유충 식엽 피해를 냈다.

    미국흰불나방은 최근 피해가 감소세에 있으나 지난해 다소 증가했다. 전국 평균 피해율이 상반기 9.1%, 하반기 18.7%로 2018~2019년 대비 약 2~3배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차이는 있지만, 월동 후 성충 우화 최성기는 5월 중순~6월 중순으로 국립산림과학원은 예상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2월 평균기온은 2.1도로 평년 같은 달과 비교해 1도 높았다. 지난 주말에는 전국 곳곳에서 2월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등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평균기온은 더 올라갈 것으로 예측된다.

    3월과 4월의 평균기온 또한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보여 월동 후 해충의 발생 시기가 평년보다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국립산림과학원은 내다봤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 이상현 과장은 "해충의 발생 시기와 대발생 여부는 향후 기상 변화의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주요 산림병해충의 발생지역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예찰과 방제가 필요하며 향후 변동사항에 대해 추가 예보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