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라자레바의 융단폭격…기업은행, 흥국생명 꺾고 3위로 껑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라자레바의 융단폭격…기업은행, 흥국생명 꺾고 3위로 껑충

    뉴스듣기

    강력한 공격을 넣는 IBK기업은행 라자레바(가운데). 한국배구연맹 제공

    강력한 백어택을 막아 줄 선수가 없었다.

    IBK기업은행이 라자레바의 활약에 힘입어 '봄 배구' 커트라인인 3위 진입에 성공했다.


    기업은행은 24일 오후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흥국생명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0(25-22, 25-23, 25-23) 완승을 거뒀다.

    승점 3을 더한 기업은행(13승14패·승점39)은 한국도로공사(승점37)를 끌어 내리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을 상대로 지난 5라운드에 셧아웃 승리에 이어 6라운드 셧아웃승까지 따낸 기업은행은 이번 시즌 상대전적을 2승 4패로 마무리했다.

    기업은행 라자레바는 블로킹 1개 등 28득점으로 흥국생명 코트에 융단폭격을 가했다. 공격 성공률도 58.69%로 좋았다. 김주향(11득점)과 김수지(9득점)도 20득점을 합작했다.

    흥국생명(18승8패·승점53)은 승점 없이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2위 GS칼텍스(승점50)와 승점 차도 벌리지 못했다. 지난 경기에서 30득점을 폭발한 브루나는 이날 11득점으로 부진했다. 김연경(19득점)과 이한비(15득점)는 마지막까지 추격을 시도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 역부족이었다.

    1세트 기업은행 라자레바는 연타 공격이 살짝 빗나가는 실점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라자레바는 곧바로 타점 높은 공격으로 점수를 역전시켰다. 이어 표승주의 서브 득점까지 터지며 기업은행은 4-1로 앞서갔다. 라자레바를 앞세운 기업은행은 흔들리는 흥국생명을 상대로 16-5로 격차를 벌렸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서브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초반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22-25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조금씩 컨디션이 오르기 시작한 브루나와 김연경의 득점으로 흥국생명은 기업은행과 한 점 차 승부를 펼쳤다. 먼저 판을 흔든 것은 흥국생명 이한비였다. 김다솔의 토스를 강한 스파이크로 꽂아 넣은 이한비의 공격으로 흥국생명은 9-8로 앞서기 시작했다. 그러나 기업은행 동점을 만든 뒤 라자레바의 강력한 백어택으로 15-14로 역전했다. 이후 기업은행은 리드를 내주지 않고 25-23으로 세트를 따냈다.

    분위기를 잡은 기업은행은 3세트도 2-1로 앞서갔다. 김수지의 블로킹 득점과 라자레바의 오픅 득점을 더한 기업은행은 5-1로 격차를 벌렸다. 라자레바는 공격에 이어 연속 블로킹어시스트로 팀의 블로킹 득점을 도왔다. 흥국생명 브루나는 경기 후반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어 상대 범실을 발판 삼아 20-20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기업은행은 라자레바의 시간차 공격으로 다시 달아나기 시작했고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