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목욕탕발 지역감염 잡는다"…진주시, 방역도우미 151명 배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목욕탕발 지역감염 잡는다"…진주시, 방역도우미 151명 배치

    뉴스듣기

    2일 방역도우미 교육 장면. 진주시 제공
    진주시가 최근 코로나19 지역감염의 진원지가 되었던 목욕장업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차단을 위해 관내 93곳의 목욕장에 151명의 '방역도우미'를 투입한다.

    시는 지난 3월 15일부터 22일까지 목욕장업 방역도우미 151명의 모집했다. 지난 2일 2회의 직무교육을 통해 쿠폰제 시행 홍보, 방수마스크 소지와 착용, 이용시간 1시간 이내 준수 등 목욕장 이용 방역수칙과 진주형 방역수칙에 대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숙지했다.

    시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발령된 목욕장업의 재개장 시기에 맞춰 규모별로 1~2명의 방역도우미를 배치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목욕장업 방역도우미 배치에 따라 달 목욕 금지와 1일 2회 이상 동일 목욕탕 이용금지 등 강화된 목욕장업 방역수칙이 잘 이행되도록 지도하여 목욕탕 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잠재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방역도우미 채용 시 가구소득 기준 중위소득 65%를 초과하지 않는 시민부터 우선 선발해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시민 등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에게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방역도우미가 배치되어 활동을 하더라도 목욕장 마다 의무적으로 설치된 출입구의 CCTV를 확인하고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정밀 단속하여 목욕장 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의 뿌리를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