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척서 화이자 접종한 80대 숨져…구토 등 이상반응 보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삼척서 화이자 접종한 80대 숨져…구토 등 이상반응 보여

    뉴스듣기

    질병관리청 역학조사 나서

    삼척체육관에 마련한 백신접종센터. 삼척시청 제공
    강원 삼척시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80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6일 삼척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쯤 A(88)씨가 백신접종센터(삼척체육관)에서 코로나 19 백신(화이자)을 접종했다. 이후 A씨는 같은 날 오후 3시 45분쯤 택시를 타고 자택에 도착해 내리던 중 피를 토하는 등의 증상을 보이며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날 A씨는 사전 예약된 75세 이상 접종대상자에 포함돼 백신을 접종했으며, 접종 후 1시간여가 지나 구토 등의 이상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팀을 현지에 급파해 역학조사와 함께 정확한 원인규명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강원도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을 한 뒤 사망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A씨가 첫 사례다. 앞서 지난 달 9일 원주에서 50대 1명, 같은 달 29일 춘천에서 80대 1명이 코로나19 백신(아스트라제네카)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백신접종과 인과관계가 있는 지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