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억해줘, 기억할게' 울산교육청 세월호 7주기 추모

뉴스듣기


울산

    '기억해줘, 기억할게' 울산교육청 세월호 7주기 추모

    뉴스듣기
    울산시교육청 청사 외벽에 설치된 대형 펼침막. 울산교육청 제공

     

    '기억할게 봄, 꽃보다 아름다운 아이들'

    울산시교육청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오는 9일부터 16일까지 추모 주간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주간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 문화를 확산하고자 마련됐다.

    시교육청은 공문서 상단에 세월호 희생자 추모 주간 문구를 넣는다. 또 추모곡 '진실은 침묵하지 않는다'를 교육청 전화 연결음으로 설정한다.

    오는 30일까지 본청 로비에 세월호 참사 추모 작품을 전시한다.

    울산민족미술인협회에서 제작한 '눈물의 속삭임' 조형물과 함께 4·16 기억저장소의 소장 작품 '천 개의 햇살' 25점이 설치됐다.

    눈물의 속삭임 조형물은 세월호 탑승자 476명 중 사망자 299명, 실종자 5명, 잠수부 사망자 2명 등 모두 306명 희생자의 눈물과 살아남은 자의 눈물을 상징한다.

    LED 조명으로 설치한 '기억해 줘' 글씨는 '나를 잊지 말아달라'는 꽃말을 가진 물망초 172송이로 만들었다. 살아남은 172명과 희생자들의 목소리를 상징한다.

    울산민족미술인협회가 제작한 '눈물의 속삭임' 조형물. 울산교육청 제공

     

    시교육청은 또 본청 청사 외벽에 '기억할게 봄, 꽃보다 아름다운 아이들'이라고 적힌 대형 펼침막도 내걸었다.

    추모 주간 첫 날인 9일에는 전 직원이 모이는 4월 다모임 행사와 연계해 세월호 추모 행사를 마련한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을 초청해 '세월호와 안전'을 주제로 이야기를 듣는 시간도 갖는다.

    세월호 참사 7주기 당일인 16일 오전 10시에는 추모 묵념행사를 연다.

    전 기관과 학교에서는 자율적으로 진행한다.

    이날 노옥희 교육감은 본청 로비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에 이어 추모 전시 공간을 방문해 전시물을 관람할 예정이다.

    노옥희 교육감은 "세월호 참사 7주기가 됐지만 아직도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반성과 성찰의 마음을 담아 늘 잊지 않고 기억하면서 우리 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항상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