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사업, 부당이득 조장" 시민단체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강원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사업, 부당이득 조장" 시민단체 반발

    뉴스듣기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 '컨벤션센터 추진 계획안 부결' 강원도의회에 촉구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 활동 단체 대표들이 7일 강원도의회 앞에서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계획안 부결 처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정민 기자
    춘천 레고랜드 사업과 연계해 강원도가 추진 중인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이하 컨벤션센터)와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투기, 부당이득을 조장하는 사업"이라며 강원도의회의 부결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22개 시민단체, 진보 정당, 문화예술인 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는 레고랜드 중단촉구 문화예술인, 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대책위(이하 범대위)가 7일 299회 임시회가 개회한 강원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1년도 제2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중 컨벤션센터 관련 계획안 부결을 요구했다.

    범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강원도는 LH직원들의 신도시 토지보상과는 비교도 안되는 1천 %가 넘는 부당 이익을 중도개발공사에 안겨 주려는 컨벤션센터 부지 셀프 매입 시도와 타당성이 없는 컨벤션센터 건립 예산을 지방채로 충당하려는 의회 동의안 처리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컨벤션센터 부지 거래의 불공정성도 지적했다. "강원도 소유 땅을 평당 35만 원이라는 특혜로, 계약금 50%만 받고 중도개발공사에 등기까지 넘겨준 부지"라며 "2017년 강원도는 5만 4200㎡ 부지를 약 59억 원에 중도개발공사에 매각하고 금액도 다 받지 않은 상태에서 등기를 넘겨주고 불과 4년도 안된 시점에서 9배에 이르는 504억 원에 다시 사들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매입금액의 900%, 투자금액 대비 1800%를 넘은 부당이익을 안겨주겠다는 것은 범죄와 다름없다. 비리와 특혜로 개발업체 배를 불려주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레고랜드 주변부지 개발을 담당하는 특수목적법인 강원중도개발공사의 부족한 사업비 충당을 위해 부당한 부지 거래를 강행하고 있다는 얘기다. 강원도는 중도개발공사 전체 지분의 44%를 보유한 대주주이며 주요 의사결정권을 행사하고 있다.

    컨벤션센터 사업의 부당성도 부각시켰다. "왜곡된 여론조작과 혈세낭비에 대한 반론을 전혀 하지 못하는 컨벤션센터 건립 시도는 즉각 취소해야 한다. 도의회에서 컨벤션센터 건립 안건을 통과시킨다면 국세청에 부당이득 환수를 요구하고 관계자에 대해 직무유기, 직권남용, 업무상 배임 등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건 처리에 찬성한 도의원 실명공개와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낙천, 낙선 운동 등 유권자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위도 불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범대위는 8일부터 299회 임시회가 폐회하는 오는 15일까지 강원도청과 강원도의회 앞에서 컨벤션센터 계획 철회, 부결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강원도는 이번 도의회 임시회에 컨벤션센터 부지, 건물 취득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제출했다. 레고랜드 테마파크, 유적공원 등 관광과 연계한 마이스(MICE) 산업을 육성하고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를 통해 도내 관광 및 지역 경제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각오다.

    지방채 894억 원을 포함한 1490억 원 도비로 추진하며 5만 4200㎡ 부지에 연면적 3만 6900㎡ 지상 3층 구조로 시설을 지을 예정이다. 올해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계획안은 9일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심사하며 처리 결과는 15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