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장 보선…'정권심판론', '합리적 논객 이미지' 통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시장 보선…'정권심판론', '합리적 논객 이미지' 통했다

    뉴스듣기

    박형준 당선인,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막판까지 우위 지켜…결국 '승리' 예상
    "부동산·경제정책 실패' 야당 정권심판론 제대로 설정돼
    TV 시사프로그램 통해 쌓은 '합리적 보수 논객' 이미지, 중도 보수층 표심 공략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박진홍 기자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의 승리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이른바 '정권심판론'이 민심 깊숙이 파고든 결과라는 분석이다.

    또, 박 당선인이 각종 TV 프로그램을 통해 쌓은 인지도도 중도층 표심을 끌어오는 데 몫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당선인은 선거 전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았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도 줄곧 1위를 달렸고,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가상 대결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본선이 시작된 뒤에도 김 후보와 맞대결에서 오차 범위를 넘어서는 차이로 승리해 왔다.

    선거가 막바지로 향할수록 박 당선인의 승리를 예상하는 목소리가 높아졌고, 개표가 진행되면서 결과에도 이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결과는 선거 초기부터 야당이 제기한 이른바 '정권심판론'이 작동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경제 정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부산과 서울시장 선거에서 이를 심판해야 한다고 공략한 야당 전략이 통했다는 것이다.

    민주당과 김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반등하는 분위기마다 LH 직원 땅 투기 의혹과 여권 인사들의 전세 인상 논란 등으로 인해 정권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확산했고, 박 후보에게는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부산대학교 진시원 교수는 "인물 경쟁이라기 보다는 정권심판론과 인물부패론이 맞붙은 선거라고 볼 수 있다"라며 "선거가 정권심판 차원에서 가다 보니, 막판 여당 인사와 관련한 부동산 이슈가 터지면서 민주당 입장에서는 악재로 작용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당선인이 각종 TV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쌓은 인지도와 '합리적인 보수 논객' 이미지는 중도 보수층과 비교적 진보적인 성향으로 분류되던 청년층 표심을 끌어온 것으로 풀이된다.

    선거 막판까지 민주당에 제기했던 각종 의혹을 '흑색선전'으로 규정하며 맞대응한 전략도 주요해, 보수 결집 효과 등 야당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부경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차재권 교수는 "이번 선거는 정권심판론이 강하게 자리 잡아, 후보 개인 역량을 평가하는 선거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이라며 "전국 방송을 통해 쌓은 이미지와 인지도, 각종 의혹에 대응한 선거 캠프 역량 등 구조가 결정한 선거"라고 분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