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5월 개장…경찰 수사 변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제주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5월 개장…경찰 수사 변수

    뉴스듣기

    롯데관광개발, 제주도 허가따라 드림타워 카지노 5월 개장 계획
    경찰 카지노영향평가 도민의견 수렴 불공정 논란 수사 변수

    제주 최고층 건물 드림타워에 5월 외국인 전용 카지노가 들어선다. 롯데관광개발 제공
    제주 최고층 건물인 드림타워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가 5월 들어선다. 제주도가 엘티카지노의 드림타워 확대 이전을 승인했기 때문이지만 경찰이 카지노 영향평가 불공정 의혹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점이 변수로 남아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도 서귀포 소재 엘티카지노의 확장 이전에 대해 제주도가 소재지 및 면적 변경 허가 처분을 내림에 따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개장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엘티엔터테인먼트가 신청한 '엘티카지노의 영업장 소재지와 면적 변경 허가 신청'에 대해 제주도가 이날 승인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소재지는 롯데호텔제주에서 제주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 이전하고, 영업장 면적은 1176㎡에서 5367㎡로 확대된다. 국내 외국인전용 카지노 중 세 번째로 크다.

    제주도는 ㈜엘티엔터테인먼트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의 지역사회 공헌 계획과 도의회가 제시한 의견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부대조건으로 엘티카지노 변경허가 처분이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롯데관광개발은 엘티카지노 브랜드를 '드림타워 카지노'로 바꾸기 위해 제주도에 카지노업 변경 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또 카지노기구 검사와 영상처리기기(CCTV) 승인 신청 등 관련 절차도 조속히 마무리하기로 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카지노기구 검사에 이어 영상처리기기 승인까지 보통 한달 이상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5월 중에 드림타워 카지노를 개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 도민의견 수렴과정에서 불공정 논란이 제기돼 경찰이 조작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점이 변수는 남아 있다.

    제주도가 경찰의 수사과정에서 카지노 산업 영향평가에 절차적 하자나 중대한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카지노 영향평가 조사를 재검토하고 평가 과정상의 미흡한 점은 개선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엘티카지노 확장이전은 전국 최초로 실시된 카지노산업 영향평가에서 지난해 8월 15명의 영향평가 심의위원들 중 14명이 적합 의견을, 1명이 조건부 적합 의견을 냈고 제주도의회는 지난 3월 '제393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도민고용 80% 이상 비율 준수와 청년고용 80% 유지 약속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지난 2일 개최된 카지노업감독위원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도내 8개 업체 중 4개 업체가 휴업 상태임을 감안해 카지노 업체 활성화 방안 마련과 엘티카지노에서 제시한 지역기여 담보 방안에 대한 철저한 관리 등을 주문했다.

    한편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하 6층, 지상 38층 규모의 169m 높이고 기존 제주 최고층인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 가량 높다. 연면적도 30만 3737㎡로 서울 여의도 63빌딩의 1.8배에 이르는 제주 최대 규모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