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시 코로나19 안심식당 450곳 추가 지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대전시 코로나19 안심식당 450곳 추가 지정

    뉴스듣기

    충남 당진시 제공
    대전시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덜어 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이행하는 외식 업소 450곳을 안심식당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시는 앞서 지난해 358곳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했다.

    안심식당에는 20만 원 상당 물품을 지원하고, 네이버나 T맵 등 민간 포털·지도 앱에 위치·지정 정보를 제공해 홍보할 계획이다.

    시는 또, 다음 달부터는 음식점 입식 테이블 교체 지원 사업을 300곳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입식 테이블 교체·설치비 50%(최대 100만 원)를 지원한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직영점·가맹점은 제외된다.

    또, 족발.보쌈 배달음식점 39곳을 대상으로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판매·보관 행위, 조리시설 내 위생적 관리·보관온도 준수, 이물질(쥐·해충 등) 방지를 위한 시설관리 여부 등을 점검한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불안해 하는 시민들이 식당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심식당 지정과 입식테이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며 "배달음식 안전성 확보를 위해 배달앱 등록 음식점에 대한 위생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