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 축하 "부울경 메가시티 협력"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김경수,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 축하 "부울경 메가시티 협력"

    뉴스듣기

    동남권 메가시티→부울경 메가시티 명칭 변경 제안
    부산·울산·창원·진주 4대 거점도시 중심의 메가시티 구축 전략

    월간전략회의. 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가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에게 전화로 당선 축하를 전하며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서 함께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8일 오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월간전략회의'에서 "보궐선거를 통해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과정에서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부울경 협력사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취임사에서 "가덕도 신공항이라는 과제에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했다.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1월에도 김 지사의 경남·부산 행정통합 제안에 SNS에서 동의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과정에서 부산시장의 공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부산시의 실무진들이 정책적 결정을 주저하는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된 만큼 가덕신공항이나 동북아 물류플랫폼을 포함한 협력 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동남권 메가시티'로 사용했던 명칭을 전 국민적 이해를 위해 '부울경 메가시티'로 변경하자고 제안하며 정부 차원의 발전 전략화와 4개 거점도시 중심의 메가시티 구축 전략을 강조했다.

    그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포함해 각 지역의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이 비수도권 지역 차원에 국한된 움직임이 아니라 중앙정부가 국가 차원의 발전전략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견인해야 한다"며 관련 부처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와 자료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또,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산권, 울산권, 창원 중심의 동부경남권, 진주 중심의 서부경남권 등 4대 거점도시를 축으로 한 4대 권역 구축 전략"이라며 "특히 진주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서부경남의 부울경 메가시티 역할을 명확하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는 메가시티 추진 과정에서 서부경남 소외론을 일축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지사는 "지난해 경남에서 순유출 된 20~30대 청년층이 1만 8천 명이 넘어섰다"고 말하며 "모든 도정의 역량을 집중해 우리 경남의 청년들이 경남을 빠져나가지 않고 머무를 수 있도록 유출 속도를 줄이고 앞으로 5년 이내에는 '청년 유출 제로'를 만들 수 있는 중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월간전략회의. 경남도청 제공
    그러면서 "청년들이 떠나지 않고 오히려 찾아오는 경남을 만드는 과정에는 경남형 뉴딜과의 결합이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민관이 공동으로 협력해서 현장에서 실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하고, 코로나 극복의 마지막 고비인 백신 접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챙겨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 경제가 본격적으로 활력을 되찾을 내년에 예산과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년도 국비확보 선제적 대응과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과정에서 혹시 있을지 모를 사각지대를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