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주시 재난문자 한정 발송 의미 무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청주시 재난문자 한정 발송 의미 무색

    뉴스듣기

    코로나19 백신. 청주시 제공
    청주시가 이번주부터 코로나 19 확진과 관련된 재난문자 발송 횟수와 내용을 대폭 줄이고 전날 총 발생 확진자를 알려주는 수준에 그치자 정보제공이 부족하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행정안전부는 이번주부터 재난문자 발송을 감염발생지 방문자 검사안내나 지자체 방역지침 강화 등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또 시간도 밤 10시부터 다음날 아침 7시 사이에는 하지 못하도록 하고 확진자 발생 상황이나 동선을 알리는 문자도 일일이 발송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따라 청주시는 전날 발생한 확진자 전체 명수만 그 다음날 9시에서 10시 사이에 한번만 재난문자를 통해 알리기로 했다.

    이렇다보니 주민 피로감은 덜하지만 재난문자가 전날 전체 발생 확진자 명수 파악에 그치는 등 긴급한 정보 제공이라는 발송 의미가 무색해지고 있다.

    7일에도 청주에서 택시기사가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를 태운 뒤 연쇄 감염되면서 22건의 현금결제 승객들을 찾느라 비상이 걸렸지만 재난문자만으로는 내용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었다.

    8일에도 청주시는 오전 9시쯤 7일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냈다 10여분 뒤 8명이라고 정정문자를 보내는 해프닝을 벌였다.

    이에따라 청주시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일일이 들어갈 수 없는 노인이나 시민들은 정확한 상황이나 당일 확진자 발생도 알지 못하는 등 오히려 방역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