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축구장 150개 규모' 성남, 판교 게임특구 신규 지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축구장 150개 규모' 성남, 판교 게임특구 신규 지정

    뉴스듣기

    제1·2테크노밸리, 킨스타워 일대 110만여㎡
    게임 기업 규제완화 혜택, 국·도비 지원↑
    은수미 시장 "경제·문화 파급효과 기대"

    성남시청 주광호 아시아실리콘밸리담당관이 판교 게임 콘텐츠 특구 지정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성남시청 제공
    경기도 성남 판교 일대에 축구장 150여개 면적의 게임·콘텐츠 특화단지가 들어선다.

    9일 성남시는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판교 제1·2테크노밸리와 킨스타워 일대 110만 3955㎡가 '성남 판교 게임·콘텐츠 특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의 신규 특구 지정 내용을 고시했다. 최근 열린 제50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해당 특구를 지정 의결하면서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판교 게임·콘텐츠 특구에는 관련 산업 기반시설 조성과 생태계 지원, 기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산업 활성화 등 4개 특화사업(16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연차적으로 투입되는 총 사업비는 국·도·시비를 합쳐 1474억 원 규모다.

    이번 특구 지정으로 구역 내 게임·콘텐츠 기업은 해외 전문인력을 영입할 때 사증 발급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다. 채용기간 연장은 물론, 특허 출원 우선심사와 시 소유 지식산업센터 ICT융합플래닛 분양가·임대료 인하 등 각종 규제 완화 혜택도 받는다.

    또 옥외광고물법과 도로점용 규제특례를 통해 옥외광고물 설치 구역, 표시사항 등을 자체 조례로 정할 수 있어 기업 홍보와 축제사업을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이를 통해 시는 지역이 게임 콘텐츠 중심지로 거듭남으로써 경제 활성화 등 각종 상승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성남 판교 게임·콘텐츠 특구 위치도. 성남시청 제공
    이와 함께 시는 판교 삼환하이펙스부터 넥슨까지 잇는 '판교 콘텐츠 거리(2022년 준공 목표)'와 삼평동 'e-스포츠전용경기장(2023년 준공 목표)' 조성을 추진해 왔다. 성남e스포츠페스티벌, 전국 아마추어e스포츠대회, 글로벌 인디크래프트 등 게임 관련 축제도 이어질 예정이다.

    성남은 게임기업 534곳에 1만 5875명이 근무하며, 전국 게임 매출액의 30%인 연매출 4조 2576억 원을 기록하고 있는 게임·콘텐츠 산업 집적지다. 국내 게임 매출 상위 20개사 가운데 11개사가 소재해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게임·콘텐츠 기업에게 규제 특례로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제공하고 경제·문화적 파급으로 소상공인과 시민께 혜택이 돌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