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출판계, 서점계와 '인터파크송인서적' 공동인수 의향 철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책/학술

    출판계, 서점계와 '인터파크송인서적' 공동인수 의향 철회

    뉴스듣기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가 진행 중인 국내 2위 도서 도매업체 인터파크송인서적을 서점계와 공동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출판계가 결국 인수 의향을 철회했다.

    800여 개의 국내 출판사가 조합원으로 가입한 출판인 단체인 한국출판협동조합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송인서적 인수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출판협동조합 측은 출판계와 서점계의 공동 유통사업의 공공적 역할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했지만, 인수 시 예상되는 리스크보다 기대 이익이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인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출판계 등에서는 출판협동조합이 지난달 22일 한국서점인협의회 소속 서점이 중심이 된 주식회사 '보인'과 함께 서울회생법원에 송인서적 인수의향서를 내자, 송인서적이 새 주인을 찾는 게 아니냐는 기대가 나왔다.

    이에 앞서 보인은 지난달 9일 기자회견을 열고 "20억 원의 자금이 모였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출자금 15억 원이 더 필요하다"며 출판계와 작가, 독자들이 송인서적의 주주로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1959년 송인서림으로 출발한 송인서적은 업계 2위의 대형 출판 도매상이었지만 두 차례 부도를 냈다. 2017년 기업회생절차를 거쳐 인터파크가 인수한 뒤 인터파크송인서적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2018년, 2019년 영업적자가 이어지자 지난해 6월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