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 성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 성료

    뉴스듣기

    29일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서 열려…관객 800여명 초청
    스윗소로우 특유의 아름다운 화음에 관객 박수·환호
    네이버TV 'CBS 칸타빌레' 채널서 온라인 동시 생중계

    29일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에서 스윗소로우가 열창하고 있다. 신준영 VJ
    봄기운 가득한 부산 하늘이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노랫말로 물들었다.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이 29일 오후 7시 30분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공연에서는 실력파 남성 보컬 그룹 스윗소로우의 인호진, 송우진, 김영우가 800여명의 관객을 상대로 감미로운 발라드곡을 선사했다.

    첫 곡 '설레고 있죠'로 문을 연 스윗소로우는 밝은 표정을 지으며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인호진은 "그동안 공연을 제대로 못 했는데, 위태로운 상태지만 방역 수칙을 지킨 가운데 초대해줘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송우진이 "마스크를 쓴 관객들과 만나는 건 처음이나 다름없는데, 노래가 너무 좋아서 따라부르고 싶거나 소리를 지르고 싶어도, 춤을 추고 싶어도 그래서는 안 된다"며 "대신 힘차게 박수를 쳐 달라"고 말하자 관객들은 큰 박수로 화답했다.

    29일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에서 스윗소로우가 열창하고 있다. 신준영 VJ
    두 번째 곡 '첫 데이트'로 화음을 선보인 스윗소로우는 자신들이 입고 나온 분홍색 의상을 언급하며 "오늘 공연을 통해 봄을 좀 더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가수 폴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과 스윗소로우를 대표하는 곡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 등 봄을 대표하는 달콤한 발라드곡이 나오자, 관객들은 노래가 끝날 때까지 손을 좌우로 흔들며 호응했다.

    이날 공연은 네이버TV 'CBS 칸타빌레'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가운데, 스윗소로우는 온라인으로 공연을 함께 하는 관객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멤버들이 "세계 각지에서 공연을 보고 계신다", "하이, 웰컴, 여러분 헬로", "1124님 댓글입니다. 목소리에 꿀 발라놨나?"라며 인사를 건네자 객석에서 터져 나온 웃음은 실시간 채팅창까지 이어졌다.

    29일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에서 관객들이 공연을 즐기고 있다. 신준영 VJ
    스윗소로우는 코로나19로 긴 기간 동안 무대에 오르지 못했기 때문인지 이날 무대에서 관객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노래들을 성심껏 전달했다.

    김영우가 직접 그랜드 피아노를 친 가운데 멤버들은 가수 죠지의 '바라봐줘요'와 영화 어거스트 러쉬 수록곡 '썸데이(Someday)'를 통해 특유의 화음을 무대 위에 수놓았다.

    이어 김영우가 결혼할 때 멤버들이 선물한 곡 '좋겠다'를 부르면서, 가사에 결혼을 앞둔 관객 이름을 넣어 부르기도 했다.

    김영우는 "오랜만에 무대에서 노래하는 설렘이 커서 저희끼리 '이런 노래도 불러보자', '피아노도 치자'고 이야기했다"며 "관객 여러분의 따뜻한 눈빛이 느껴져 힘을 얻는다"고 진심을 전했다.

    29일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부산CBS 콘서트 '스윗소로우의 달콤한 봄'에서 스윗소로우가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신준영 VJ
    묵직한 발라드곡 '멀어져'와 '그대에게'를 선보인 스윗소로우는, 다소 가라앉은 분위기를 의식한 듯 "가장 무거운 사람과 함께 불렀던 무거운 곡을 부르겠다"며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코미디언 정준하와 함께 부른 '정주나요'를 발랄한 표정으로 부르기도 했다.

    이어 스윗소로우를 대표하는 곡 '사랑해'와 '비바(VIVA!)' 등을 열창하자 관객들은 환한 웃음을 지으며 양 팔을 흔드는 등 공연을 만끽했다.

    스윗소로우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내자는 의미로 관객들에게 '다 잘 될 거라 생각해'를 마지막 곡으로 선사했다.

    이날 공연을 준비한 부산CBS 정민기 대표는 "봄날 저녁 음악회가 귀한 줄 모르고 늘 열릴 것으로 생각했지만, 이제는 공연 한 번 경험하기 너무 힘들어졌다"며 "오늘 공연을 통해 관객들이 큰 감동과 함께 그동안의 갈증을 해소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