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1시간마다 10분 이상 창을 열자' 캠페인 가동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서울시 '1시간마다 10분 이상 창을 열자' 캠페인 가동

    뉴스듣기

    "최근 4개월간 코로나19 집단감염 30%가 환기 불충분한 실내에서 발생"

    서울시가 3일부터 시민들이 일상에서 실천 가능한 '환기'에 대한 생활수칙을 담은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에 나섰다.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4개월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중 30%가 환기가 불충분한 시설내에서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환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서울형 환기 생활수칙'권고안을 마련해 발표하고,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3 주 연장과 함께 실천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인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소음과 같은 특별한 민원요소가 없는 이상 창문과 출입문은 상시개방하되, 상시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1시간마다 10분 이상 환기하도록 권고했다.

    또 창문이 없는 지하나 창문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통로와 연결 되는 창문과 출입문을 개방하되 환풍기를 적극 가동하고, 냉난방기를 가동할 때는 창문 일부 개방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특히 비말 발생이 많은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환기횟수를 늘려 영업 시작직전,직후 각각15분 이상 창문을 전부개방해 환기하도록 했다.

    기존에 별도 수칙이 없었던 일반가정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빈번한 대화가이뤄지는 공간인 만큼 주기적인 환기를 생활화해 줄 것을 권고하는 수칙을 추가했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은 전국적인 코로나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한 특별방역주간연장과함께 코로나 집단감염의 최대위험 공간인 밀폐시설내에서의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펼쳐지는 시민공동행동캠페인이라고 밝혔다.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은 환기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는것을 입증한 다양한 연구결과를 기초로 마련됐다.

    1시간마다 10분 이상 창문 개방시 실내 공기 오염도를 10분의1로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 냉난방‧환기시스템에 대한 지침 등 다양한 사례들이 나와있다.

    '21년 미국 MIT에서 실시한 시뮬레이션 실험에 따르면 환기를 자주하면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확률이 10% 미만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일일확진자가 최대 700명을 넘나들고 있다"며 "생활 속에서 누구나 실천가능한 환기만으로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검증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적극적인 참여를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