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억 연봉' 부산 자치경찰 상임위원 모두 경찰 출신으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1억 연봉' 부산 자치경찰 상임위원 모두 경찰 출신으로

    뉴스듣기

    초대 부산 자치경찰위원장은 정용환 전 부산경찰청 보안과장
    3일 열린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첫 회의에서
    총경으로 퇴직한 박노면 동의과학대 교수 상임위원(사무국장)으로 선정
    위원장과 사무국장 모두 경찰 출신…'다양성 부족' 지적도

    1월 4일 부산지방경찰청이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라 30년 만에 부산광역시경찰청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지역 첫 자치경찰위원장으로 정용환 전 부산경찰청 보안과장이 임명된 가운데, 나머지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중 상임위원 1명 역시 경찰출신으로 돌아갔다.(관련기사 : 4.29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남은 상임위원 누구에게로)

    3일 부산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직후 열린 첫 회의에서 위원회는 부산 남부서장과 부산경찰청 경무과장 등을 거쳐 총경으로 퇴직한 뒤 동의과학대 경찰행정학과에 재직 중인 박노면 교수를 위원회 상임위원이자 사무국장으로 선정했다.

    앞서 박형준 부산시장은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으로 정용환 전 부산경찰청 보안과장을 임명했다.

    부산 자치경찰위원회는 총 7명으로 위원장을 포함한 2명의 위원은 상임, 5명은 비상임 위원이다.

    위원장과 상임위원은 정무직 공무원(상근)으로 각각 1급과 2급 대우를 받으며, 연봉만 9000만원~1억원이다. 이들에게는 연봉 외에 업무추진비와 사무실·비서·차량 등도 제공된다.

    위원장은 시장이 임명했다면, 나머지 상임위원(사무국장 겸함) 1명은 위원회 내부 논의를 거쳐 6명의 위원 중 호선으로 선출한다.

    3일 열린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첫 회의에서 7명 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박 전 총경을 상임위원으로 합의 추대했다.

    나머지 비상임위원은 판사 출신의 전용범 변호사, 강영길 전 교총회장, 박수관 부산상공회의소 부회장, 백상진 부산외국어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진동열 부산지방변호사회 부회장이 맡는다.

    부산경찰청(왼쪽)과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자치경찰 한 관계자는 "부산자치경찰 조직의 안정적인 조직 운영 차원에서 초기에는 경찰 경험이 있는 자, 그리고 견제를 위해서는 오히려 그 조직에 대하 잘 아는 사람이 사무국장이 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위원들 내부에 형성됐다"면서 "만약 초대가 아니라면 위원장과 사무국장 2명 중 1명은 비경찰 출신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위원들의 공통된 의견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앞서 박 부산시장이 경찰출신 정 위원장을 임명하면서 부산시와 경찰 안팎에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지금까지 타 시도에서 경찰 출신 위원장이 나온 사례가 없어 위원장과 사무국장까지 경찰출신에게 모두 돌아가면 과연 경찰 권력을 견제하기 위한 자치경찰위원회의 취지를 살릴 수 있겠냐는 의구심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경찰 한 관계자는 "타 시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실무역할을 하는 사무국장을 경찰출신이 맡는 상황"이라면서 "부산자치경찰위원장이 경찰출신이라고 해서 출신에 따라 나머지 상임위원을 결정하는 것은 오히려 유능한 인재를 배제하는 어리석은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이 반영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