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새벽에 여성 폭행하던 남성'···대전CCTV 감시망에 걸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영상]'새벽에 여성 폭행하던 남성'···대전CCTV 감시망에 걸렸다

    뉴스듣기

    최근 3년간 대전CCTV관제센터 통해 현행범 254명 검거
    CCTV 5천600여대 통해 각종 사건·사고 감시

    지난 3월25일 새벽 4시쯤 대전시 중구 대흥동의 한 편의점 앞. 한 남성이 여성을 마구 때리고 있었다. 여성을 끌고 자신의 차량으로 끌고 가기까지 했다. 긴박했던 순간, 대전CCTV통합관제센터 연락을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이 남성을 현행범으로 검거했다.

    대전CCTV통합관제센터 임성빈 관제사는 "모니터에 이상 징후가 보여 관찰하고 있었다. 남성이 여성을 억지로 끌고 가고 폭행하는 장면이었다"며 "곧바로 센터 내 경찰관에게 이 사실을 전달해줘 사건을 처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전CCTV통합관제센터. 대전시 제공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최근 3년간 포착한 지역의 사건·사고 등은 2천361건. 이 가운데 254건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CCTV통합관제센터는 관제요원 61명이 24시간 실시간으로 교대근무를 하고 있다. 5천600여 대의 CCTV로 도심 곳곳을 감시하고 있다.

    센터 내에는 경찰관 5명도 교대로 근무하고 있어 사건사고가 발생할 때 바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이상혁 경위는 "센터 내 관제사들이 알려주면 바로 CCTV를 모니터링한 뒤 순찰차를 출동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더라도 CCTV를 보면서 무전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현장 검거율이 높다"고 말했다.

    이 경위는 "CCTV가 있는 곳에서는 범죄 예방효과가 크다"고 덧붙였다.

    최근 3년간 4대 범죄 가운데 폭력 96건 가운데 53건, 절도 469건 가운데 178건이 대전CCTV통합관제센터를 통해 해결된 것이다. 절도 사건의 경우 2018년 88건, 지난해 30건으로 범죄발생이 34% 정도 감소했다.

    지난 2014년 처음 문을 열 때 CCTV는 130만 화소급이었는데, 현재 200만 화소 이상 고화질로 개선했다.

    또, 영상에 사람이 나타나면 자동으로 화면에 표출하는 인공지능(AI)기술이 적용된 방범용 CCTV 256대도 운영되고 있다.

    이경구 대전시 영상관제팀장은 "오는 2023년까지 범죄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150개소의 CCTV를 확대하고, 300개소의 CCTV 화질을 개선할 계획"이라며"앞으로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여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