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가구주 평균나이 51.8세…평균 가구원 2.33명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서울 가구주 평균나이 51.8세…평균 가구원 2.33명

    뉴스듣기

    이한형 기자
    작년 기준으로 서울의 가구주 평균 나이가 51.8세로, 5년만에 2.9세 늘어나 50세를 넘어섰다.

    또 서울 가구의 3분의 1 이상이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20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서울의 평균 가구원 수는 2.33명으로, 2015년 대비 0.31명 감소했다.

    가구 인원은 1인인 경우가 33.4%로 가장 높았고, 2인 25.8%, 3인 20.6%, 4인 15.8%, 5인 이상 4.5%였다. 1인 가구 지속 기간은 9.7년이었다.

    주택 점유 형태로는 자가가 42.1%, 월세가 31.3%, 전세가 26.2%였다. 5년 전에 이 비율이 각각 41.1%, 26.0%, 32.9%였던 것과 비교하면 월세가 늘고 전세가 줄었다.

    서울 거주 가구의 20.0%가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었다. 반려동물 종류로 보면 개가 74.7%, 고양이가 16.1%, 개와 고양이를 함께 키우는 경우가 4.6%, 기타가 4.6%였다.

    서울시민 중 63.8%가 10년 후에도 서울에 거주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보다 3.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30대(67.2%)가 10년 후에도 서울에서 살기를 희망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60세 이상은 41.6%가 서울을 떠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조사의 상세한 분석 결과를 12월에 보고서로 펴낼 예정이다.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작년 9~10월 서울 거주 2만 가구(15세 이상 4만85명), 시민 5천명,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