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양천구, '환경미화원→환경공무관' 명칭 바뀐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서울 양천구, '환경미화원→환경공무관' 명칭 바뀐다

    뉴스듣기

    서울 양천구는 환경미화원 명칭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한다.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환경미화원의 사기 진작을 위해 관련 자치법규를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개정해 명칭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한다고 4일 밝혔다.

    환경미화원이라는 직명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서 처음으로 사용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30년 넘게 사용되어 왔다.

    서울시는 2016년 노사 단체협약에서 직명을 변경해 노사간 합의로 '환경공무관'으로 쓰기로 했지만, 자치구에서 자치법규를 개정한 것은 양천구가 처음이다.

    구는 지난 4월 소속 환경미화원 78명을 대상으로 '환경미화원 명칭변경' 설문조사 결과 전원이 동의함에 따라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환경미화원 명칭 관련 자치법규 개정을 추진했다. 오는 12일까지 명칭 개정에 대한 구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6월 조례규칙심의회 및 구의회 승인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명칭을 변경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주민의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애써주시는 환경공무관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명칭변경을 통해 환경공무관의 사명감과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