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유치원과 어린이집 공평하게 무상급식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오세훈 "유치원과 어린이집 공평하게 무상급식해야"

    뉴스듣기

    "오늘 국무회의에서 건의… 정부도 긍정적 검토 입장 밝혀"

    오세훈 서울시장. 이한형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의회와 논의해 유치원 무상급식을 빠르게 추진하겠다며 다만 유치원과 어린이집 급식이 형평성이 있어야 한다며 정부의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4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한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자신의 국무회의 발언 내용을 이같이 전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을 위해 시의회와 논의하에 정확한 급식단가의 산출, 지원 재정부담 산정 연구용역을 진행할 것이며 이를 통해 유치원 무상급식을 빠르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그러나 유치원 무상급식만 할 경우 어린이집과의 형평성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하고 어린이집 급·간식비를 현실화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토록 정부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린이들의 급식비가 유치원 교육비나 어린이집 보육료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지만, 현행 급식비로는 질 높은 급식은 물론 간식의 질도 담보할 수 없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현재 12개 시도에서 교육청이 (유치원 무상급식) 재원을 부담하거나 교육청과 지자체가 재원을 분담하고 있으며, 유치원 무상급식을 추진함으로써 현행 교육비에 포함된 낮은 급식비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보건복지부 소관 어린이집과 교육부 소관 유치원에 다니는 아동들의 급·간식비 차별은 부당하다"며 정부가 기준을 정하고 종합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면서 "이와 동시에 지방자치단체의 급·간식비 예산부담도 함께 논의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19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임시회 개회사에서 오 시장에게 유치원 무상급식 실시를 요청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