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수시, 공직자 2천명 대상 토지 투기 전수조사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남

    여수시, 공직자 2천명 대상 토지 투기 전수조사 착수

    뉴스듣기

    만흥·죽림1·소제·여천역 주변 4개 도시개발지역 대상

    여수시청 전경. 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는 전라남도와 합동으로 오는 6월 말까지 시 공직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토지 투기 여부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동산 투기 사태로 전국적으로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확대됨에 따라 마련됐다.

    최근 지역민의 관심이 높은 만흥, 죽림1지구, 소제, 여천역 주변 4개 도시개발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개발사업지구 지정 또는 사업시행 이전 3년 간 토지 거래 내역을 집중 조사한다.

    조사 대상 기간은 공소시효가 7년인 점을 고려해 2014년부터 올해까지로 정했다.

    시는 조사를 위해 감사담당관 주관으로 총무과, 세정과, 민원지적과, 도시계획과, 공영개발과 6개 부서 14명의 자체 조사단을 구성하고 전라남도 합동조사본부를 중심으로 투기 전수 조사에 착수한다.

    전체 공직자에 대해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받아 조사대상 사업 지구별 토지 거래 및 취득 내역을 심층 조사하고 집중 분석해 투기 의심자를 선별할 예정이다.

    또 조사대상 기간 내 해당 지역 토지 거래를 한 공무원에 대해서는 오는 14일까지 자진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이번 조사로 공무원의 위법 사실 등 잘못이 드러나면 '부패방지권익위법' 및 '공직자윤리법' 등에 따라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할 방침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공직자가 비공개된 내부정보로 부당 이익을 취하는 일은 공직사회에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조사를 통해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를 근절시키고 행정에 대한 신뢰와 투명성을 향상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