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주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혜택 50%→70%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북

    전주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혜택 50%→70% 확대

    뉴스듣기

    전주시청 전경.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낮춘 전주시 '착한 임대인(건물주)'에 대한 재산세 감면 혜택이 50%에서 70%로 확대된다.

    전주시는 최근 전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착한임대인 건축물에 대한 전주시 시세 감면 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오는 7월 착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부과되는 재산세(건축물분)를 70%까지 확대 감면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착한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를 50%까지 감면했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더욱 늘고 있는 자영업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감면율을 70%까지 늘리기로 했다.

    감면 대상은 지난해 7월 1일부터 오는 6월 30일 기간 중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인하한 건물주로, 이번에는 보증금을 인하한 경우까지 확대한다.

    지난해 1월부터 6월까지 임대료를 인하한 건물주가 이후 3개월 이상 유지한 때에도 해당된다. 다만 유흥업과 도박·사행성 업종은 제외된다.

    감면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전주시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은 재산세 감면신청서와 임대료 인하 전·후 임대차 계약서, 임대료(보증금) 인하 증빙서류를 완산·덕진구청 세무과 재산세팀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총 445명의 '착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642건, 1억4100만 원의 재산세를 감면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