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사기 혐의' 강남 가상화폐 거래소 압색…2400억 동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경찰, '사기 혐의' 강남 가상화폐 거래소 압색…2400억 동결

    뉴스듣기

    가상화폐 투자금으로 4만 명으로부터 1조7천억 원 입금받아
    대표 등 임직원 17명 입건

    이한형 기자
    경찰이 회원들에게 사기 피해를 입힌 혐의로 4일 국내 한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인터넷 포털사이트 A가상화폐 거래소의 강남 본사와 임직원 자택 등 22곳을 압수수색하고 자산 2400억 원을 동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거래소 대표 B씨 등 17명을 유사수신 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B씨 등은 A거래소 가입 조건으로 회원들에게 600만 원짜리 계좌를 최소 1개 이상 개설하도록 한 뒤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4만여 명으로부터 1조7천억 원 가량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수개월 내 투자금의 3배 수익을 보장하겠다', '다른 회원을 유치할 경우 120만 원의 소개비를 주겠다'고 말하며 회원들을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 중 일부 회원은 수익을 받기도 했으나, 다른 회원들의 가입비를 이용한 이른바 '돌려막기'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달 15일 A거래소 계좌에 남아있는 약 2400억 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인용받았다.

    몰수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판결을 받기 전에 몰수 대상인 불법 수익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원의 처분이다.

    경찰은 올해 2월 A거래소에 대한 범죄 첩보를 입수한 뒤 3개월가량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2월부터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관련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