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철규 의원 "문승욱 후보자 부부, 아파트 투기로 7억 차익"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이철규 의원 "문승욱 후보자 부부, 아파트 투기로 7억 차익"

    뉴스듣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부부가 실제로 거주하지 않은 아파트 2채를 매매해 7억 원 상당의 차익을 거뒀다는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이철규 의원에 따르면 등기부등본 확인 결과 문 후보자는 지난 1991년 4월 경기 과천 주공아파트를 1억 2500만 원에 매입했다. 이어 2009년에 매입가의 6배가 넘는 7억 8200만 원에 팔아 6억 5700만 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또한 문 후보자의 배우자도 지난 1991년 11월 송파구 잠실시영아파트를 4600만 원에 매입한 뒤, 2002년 1월 1억 200만 원에 매도해 5600만 원의 시세 차익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장인의 아파트에 17년을 거주하면서 후보자와 배우자가 잠실과 과천에 아파트를 매매한 뒤 한 번도 살지 않고 매각해 시세차익을 올린 것은 전형적인 투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 25세의 갓 결혼한 사회초년생의 신혼부부가 2채의 아파트를 매입한 것은 부모의 도움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한 매입으로 증여로 밖에는 볼 수 없는 만큼 자금 출처에 대해서도 명확한 소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