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세 계약 월세로 속여 보증금 가로챈 공인중개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구

    전세 계약 월세로 속여 보증금 가로챈 공인중개사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
    세입자와 전세 계약을 하고 건물주에겐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보증금 차액을 가로챈 공인중개사가 입건됐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지역 모 부동산업체 대표인 공인중개사 A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 씨는 구미시 인의동과 진평동 일대 다가구주택 중개를 하면서 세입자와는 전세 계약을 맺고 건물주에게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보증금을 가로채거나 계약금액을 축소해 차액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이러한 수법으로 세입자 30명의 보증금 7억여 원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건물주와 세입자 등이 보증금 등에 의심을 품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A 씨는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 씨가 5년간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한 점을 감안해 추가 피해가 있는지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