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북구청 공무원 노조 "퇴직 간부, 산하기관 취업 중단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구

    대구 북구청 공무원 노조 "퇴직 간부, 산하기관 취업 중단해야"

    뉴스듣기

    대구 북구청 공무원 노조가 간부 공무원이 퇴직 직후 산하기관에 취업하는 실태를 비판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본부 북구지부와 북구 공무원노동조합은 4일 논평을 내고 "간부 공무원의 산하기관 낙하산 인사를 지금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최근 구청 간부 가운데 퇴직 후 산하기관으로 자리를 옮긴 인물은 모두 3명에 달한다.

    구청 근무 당시 국장을 지낸 이들은 퇴직 후 북구 산하 청소년회관, 자원봉사센터 기관장과 북구문화재단 경영지원본부장에 임용됐다.

    또 한 국장은 퇴임 후 구청 청렴옴부즈만 위원으로 위촉됐다.

    노조는 이로 인해 산하기관 관리 감독에 어려움이 생길 것으로 우려했다.

    직원들이 자신의 상사였던 산하기관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엄정한 관리, 감독을 실천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다른 직원들의 사기 저하, 인사 공정성 저해 등에 대한 우려도 제기했다.

    노조는 "구청장은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라. 또 산하기관 간부직원 선발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구청 감사실에 대해서는 "형식적인 청렴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