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LH 납품비리 의혹' 서울본부 등 5곳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경찰, 'LH 납품비리 의혹' 서울본부 등 5곳 압수수색

    뉴스듣기

    지난달 8일 이어 두 번째 강제수사…진주 본사·주거지 등

    경남 진주 LH 본사. 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한 달여 만에 두 번째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LH 서울지역본부와 경남 진주시 LH 본사, 피의자인 LH 전·현직 직원 3명의 주거지 등 5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8일 진주 LH 본사와 함께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LH의 부동산 투기첩보를 수집하던 중 LH 건설현장에 납품을 했던 한 중소기업이 LH 직원들에게 뇌물을 썼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첫 압수수색 당시보다 피의자가 3명 더 늘었다"며 "오늘 압수수색은 해당 피의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사건으로 입건된 피의자는 LH 전·현직 직원 4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 등 총 6명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첫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던 LH 전직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대해 LH가 건설자재를 납품받는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재까지 핵심 피의자는 소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품을 분석해 정확한 사건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