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일본 오염수 방류 강력 대응…경기도, 방사능 검사인력 400명 확대

뉴스듣기


경인

    [영상]일본 오염수 방류 강력 대응…경기도, 방사능 검사인력 400명 확대

    뉴스듣기

    경기도, 27일 일본 오염수 방류 관련 대응정책 발표
    이재명 지사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반인류적 행위" 비판
    "국민 생명 안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경기도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무단 방류 결정에 대응해 2023년까지 경기지역 바다와 수산물에 대한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과 인력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또 도내 모든 음식점과 판매점에 대해 수산물 원산지 단속도 강화한다.

    경기도는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5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일본 정부 오염수 방류 관련 경기도 대응정책'을 발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전 세계, 인류의 공동 해양을 근본적이고도 심각하게 훼손하는 반인류적 행위"라며 "최대한 국제여론을 동원해 일본을 설득해가며 막겠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정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고, 그 위에 더 나은 삶을 만들어가는 것으로 우리도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시민사회, 국제사회 함께 힘을 합쳐 최대한 해결점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일본의 결정을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중대한 사안으로 여기고 지난 달 긴급대응 전담조직(TF)을 구성, 대응책을 마련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 오염수 방류 관련 경기도 대응정책을 발표했다. 경기도청 제공

     

    이날 발표한 대응책은 먼저 민간인 단속인력을 늘려 모든 음식점과 유통‧판매업에 대한 원산지표시를 철저히 지도‧점검하기로 한 것이 핵심이다.

    현재는 매년 7만 개소를 점검하고 있지만, 내년부터 도내 음식점과 유통‧판매업 22만 개소 전체를 매년 1회 이상 전수 조사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감시원을 현재 129명에서 4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 홍어와 대구, 가자미 등 일본에서 수입된 수산물 중 원산지 표시 의무품목에 빠져있는 11종류를 원산지 표시의무 품목에 포함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했다. 건의가 수용되면 음식점에서 판매되는 수산물 원산지 표시 품목은 15종에서 26종까지 확대된다.

    이와 함께 현재 일본 원전 오염수 내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에 대한 식품 대상 검사법이 없는 상황에서 경기도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속하게 검사법 신설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도 대폭 확대한다. 경기도는 자체 방사능 검사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2종(요오드, 세슘)이던 검사항목을 스트론튬, 플루토늄, 삼중수소를 추가한 5종으로 늘린다.


    해수에 대한 검사 장비를 도입해 경기도 인근 바닷물까지 검사하고, 방사능 검사 확대를 위해 수산물 시료채취 지원과 검사 인력도 증원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 2023년까지 방사능검사 항목을 늘리기 위해 검사소를 건립하고 전문인력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필요한 시설‧장비를 갖추게 되면 2023년부터 추가항목인 스트론튬, 플루토늄, 삼중수소까지 검사가 가능해진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62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일본 원전 오염수 관련 도민소통과 투명한 정보전달을 위한 창구도 마련, 운영된다.

    이번 달 말부터는 경기도 홈페이지에 도민소통창구를 개설해 국내외 동향과 발표자료, 방사능검사와 원산지 표시단속 결과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일본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국민콘텐츠 공모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달 28일 경기도 내 31개 시군과 공동성명을 통해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해 실질적인 공동행동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