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도 mRNA 백신 개발 '붐', 현실은…

뉴스듣기


기업/산업

    국내도 mRNA 백신 개발 '붐', 현실은…

    뉴스듣기

    mRNA 합성, 지질 나노입자 기술이 핵심
    대부분의 기술에 특허 걸려 있어
    화이자·모더나도 고유특허만 갖고는 백신 못 만들어
    시간 걸리는 원천 기술보다 개량 기술 개발 전략 필요

    황진환 기자

     

    한미정상회담 이후 국내 바이오 업계가 mRNA(메신저RNA) 방식의 백신 개발과 생산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미국 모더나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mRNA 백신의 원료의약품 생산 시설을 증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mRNA 방식이어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할 경우 핵심기술도 이전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지만, 원료의약품을 모더나로부터 공급받아 백신 유리병에 나눠담고 포장하는 '단순공정'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적지 않은 실망감이 퍼져 있던 차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과의 관련성 여부를 밝히지 않은 채 "인천 송도에 mRNA방식의 원료의약품 생산설비를 증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쏘시오그룹의 원료의약품 생산 기업인 에스티팜은 올해 안으로 mRNA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의 임상1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에스티팜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부분에 해당하는 mRNA를 합성할 수 있는 기술인 '5'-캡핑' 기술을 특허출원 했으며, 이를 감싸는 지질 나노입자 기술도 도입해 mRNA 방식의 백신 개발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에스티팜. 에스티팜 홈페이지 캡처

     

    에스티팜은 현재 3종의 후보물질이 선정됐으며, 최종 후보물질로 연내에 임상1상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안으로 긴급사용승인도 신청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약품도 진원생명과학과 손잡고 mRNA 개발과 생산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이처럼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가 mRNA 백신 개발에 뛰어들고는 있지만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특허를 피해 독자적인 mRNA 백신을 개발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mRNA 방식의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표면 돌기(스파이크) 단백질 부분의 mRNA를 인체 외부에서 합성해 만든 것이다. 이를 접종하면 '단백질 제조 주문서'에 해당하는 mRNA가 인체 안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어 내고, 이를 인체 면역 시스템이 인지해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원리다.

    mRNA 백신 기술의 핵심은 인체에 들어가서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기 전까지는 인체 면역 시스템에 발각되지 않아야 하고, 될수록 많은 중화항체가 생성되도록 해야 한다.

    이같은 기술은 이미 화이자와 모더나, 더 엄밀히 말하면 두 회사와 손을 잡은 독일의 '바이오엔텍'과 미국의 국립보건원(NIH)이 갖고 있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mRNA는 구조적으로 불안하기 때문에 이를 지질 나노입자로 감싸 인체에 주입하게 되는데, 이 역시 지식재산권이 걸려 있다. 화이자나 모더나도 외부 기업으로부터 이 기술을 도입해 쓰고 있다.

    이미 1960년대부터 mRNA 백신 관련 원천기술을 개발해온 미국과 유럽조차도 지난해 와서야 mRNA 백신 개발에 성공한만큼 국내 바이오업계가 전혀 다른 방식의 mRNA 백신을 기초부터 개발하는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한국바이오협회 이승규 부회장은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단기간에 무엇을 하기에는 쉽지 않다"며 "특허에는 원천 기술도 있지만 개량 특허도 있는만큼 극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mRNA 백신의 유통 불편을 해소하는 등 개량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모더나나 화이자도 자신들의 고유 특허만 갖고는 백신을 생산하지 못한다"며 "우리는 백신의 생산 수율을 올리든지 mRNA를 안정화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이를 하기 위해서는 화이자나 모더나 같은 선도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과 공동 연구를 하면서 네트워킹을 형성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정부의 지원도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