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산예장공원 정식개장…쉼터이자 관광 허브로 복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남산예장공원 정식개장…쉼터이자 관광 허브로 복원

    뉴스듣기

    남산 가리던 남산별관 등 철거해 경관 회복하고, 1만 3036㎡ 규모 녹지공원 조성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둘째)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이회영의 후손인 이종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장(오른쪽둘째)의 안내로 봉오동· 청산리전투때 사용된 옛 체코군단의 소총을 살펴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이자 군사독재시절 중앙정보부 터였던 '남산예장자락'이 시민들의 쉼터인 공원이자 관광 허브로 재탄생해 9일 정식 개장했다.

    서울시는 9일 남산의 자연경관을 가리고 있던 옛 '중앙정보부 6국'(서울시청 남산별관) 건물과 TBS교통방송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1만 3036㎡(약 3950평) 녹지공원을 조성해 이날 정식 개장했다고 밝혔다.

    개장된 남산예장공원은 서울광장의 약2배 면적규모로 공원 하부(지하)에는 남산 일대를 달리는 친환경 '녹색순환버스'가 정차하는 환승센터와 40면 규모의 관광버스 주차장이 생겼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우당 이회영 선생 후손인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에게 기증유물 기부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남산 예장자락은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예장)과 녹천정, 주자소 등이 있던 곳으로 일제강점기와 군사독재시절의 아픔을 간직한 곳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 침략의 교두보인 통감부와 통감관저가 설치되고 일본인 거주지가 조성되면서 훼손됐다.

    1961년 이후에는 중앙정보부 건물이 들어서면서 시민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고립된 장소가 됐다.

    예장공원 개장에 따라 '이회영기념관'도 개관한다. 온 집안이 전 재산을 들여 독립운동에 나섰던 우당 이회영과 6형제를 기념하는 공간이다.

    개관을 기념해 100년 전 우리 독립군의 봉오동‧청산리 대첩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체코군단의 무기가 처음으로 공개되는 특별전이 열린다.

    서울시는 남산 예장자락에 새로 만든 남산예장공원과 우당 이회영 기념관을 9일 정식 개장 했다. 서울시는 남산의 자연경관을 가리던 옛 '중앙정보부 6국' 건물과 TBS교통방송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13,036㎡(약 7천 평) 규모의 녹지공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
    독립군 연합부대가 1920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주둔하던 체코군단으로부터 사들인 무기로 봉오동·청산리 전투 승리를 거둔 역사를 알려주는 전시다.

    서울시는 이로써 2009년에 시작한 남산르네상스 사업이 12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009년 '남산 르네상스 마스터플랜'을 발표해 예장, 장충, 회현, 한남 등 남산의 4개 자락과 N서울타워 주변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열린 공원 및 기념관 개장식에는 오세훈 시장과 우당 이회영 선생의 후손인 이종찬 전 국정원장,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구스타브 슬라메취카 주한 체코대사,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시는 남산 예장자락에 새로 만든 남산예장공원과 우당 이회영 기념관을 9일 정식 개장 했다. 서울시는 남산의 자연경관을 가리던 옛 '중앙정보부 6국' 건물과 TBS교통방송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13,036㎡(약 7천 평) 규모의 녹지공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