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등포의 오명 대명사 성매매집결지 사라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영등포의 오명 대명사 성매매집결지 사라진다

    뉴스듣기

    영등포구, 지난 10일 도심역세권 정비계획 결정 고시
    성매매집결지 재개발 본궤도 진입… 본격 개발
    최고 150m, 허용용적률 700% 상업‧업무‧주거 복합 고밀개발 계획 가시화

    영등포 도심역세권 정비구역. 영등포구 제공
    영등포지역의 오명 대명사였던 영등포역일대 성매매집결지가 사라진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지난 10일 영등포역 앞 성매매집결지 일대 정비를 위한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을 결정 고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영등포구에 따르면 정비구역으로 결정된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23,094㎡)는 노후불량 건축물과 성매매 관련시설 등 도시 미관과 안전을 저해하는 시설들이 오랜 기간 자리 잡고 있어 구민들의 정비 요청이 끊이질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구는 민선7기가 시작된 2018년부터 경찰서·소방서 등과 함께 생활환경 유해업소 T/F를 구성‧운영하며 해당 지역에 대한 환경 개선에 본격 착수했다.

    2020년 1월 쪽방촌 개발계획 발표와 함께 이 지역의 정비계획을 재차 수립한 구는 같은 해 11월에 주민공람을 실시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며 성매매집결지 일대 변화의 시작을 공포했다.

    구는 주민공람 기간 종료 후 구의회 의견청취와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당초 계획대로 올해 상반기 중 최종 정비계획 및 구역 결정을 완료하기에 이르렀다.

    영등포구 제공
    이번 정비계획은 영등포 도심의 중심성 강화를 위해 상업·업무·주거가 복합된 고밀개발을 포함하고 높이는 150m까지, 허용용적률은 700%이다.

    이번 계획은 향후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사업계획 수립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게 된다. 세부 개발용도·밀도계획 등은 주민 제안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구는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주민 대표를 비롯한 도시행정·정비계획 전문가 등을 포함한 거버넌스를 구성하고, 사업 순항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도심 역세권 정비사업은 영중로-영등포쪽방촌-제2세종문화회관에 이어 영등포 제2의 르네상스를 실현시킬 핵심사업이 될 것"이라며, "주민의 오랜 염원을 반영해 소통과 협력으로 새롭게 태어날 영등포의 관문을 기대해도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