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실명계좌 발급 안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실명계좌 발급 안한다

    뉴스듣기

    중소형 코인 거래소 10여 곳로부터 제휴 제안 받았지만 '자금세탁 악용 등 우려로 거절

    부산은행 본점 전경. 부산은행 제공
    BNK부산은행이 가상화폐거래소에 실명계좌를 발급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부산은행은 최근 가상화폐거래소 10여 곳으로부터 실명계좌 발급 제휴 제안을 받아 내부 검토를 진행했으나, 실명계좌를 발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부산은행 내부에서는 수수료 수익과 고객 유치 등 일부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는 찬성 의견도 있었지만, 자금세탁이나 대포통장 등에 악용될 수 있고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 급락으로 시장 불안이 커지고 있어 리스크가 더 크다는 판단을 내리고 발급 불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가상화폐거래소는 '특정금융정보거래법' 개정으로 유예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 은행과 제휴해 실명계좌를 확보해야만 영업을 할 수 있게된다. 현재 100여 개에 이르는 가상화폐거래소 중 은행과 실명계좌를 발급해 영업하는 곳은 빗썸과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대형 거래소 몇 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중소형 거래소들은 시중은행들이 실명계좌 발급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 제휴에 어려움을 겪고있으며, 이에 따라 지방은행이나 인터넷은행과 손을 잡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부산은행의 경우 지방에서 입지가 탄탄한 데다 부산시 블록체인특구 사업자로 선정돼 가상화폐를 발행한 경험이 있어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제휴 문의가 쇄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