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붕괴 사고' 박범계 장관 "신중하게 부검 필요성 여부 판단"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광주 붕괴 사고' 박범계 장관 "신중하게 부검 필요성 여부 판단"

    뉴스듣기

    일부 유족, 박범계 장관 만나 '부검 요청'
    불법 하도급 의혹,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 필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광주 붕괴 사고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추모했다. 박요진 기자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광주 건물 붕괴 사고로 숨진 9명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유가족들의 의견 등을 반영해 부검 필요성 여부를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앞에 설치된 합동분향소를 찾은 박범계 장관은 "이런 슬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온 마음을 다해 살피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이에 앞서 사고 현장을 다녀온 박 장관은 유가족들을 만나 희생자들의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부검이 필요하다는 요청을 받았다. 박 장관은 "유가족들을 만나 부검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며 "광주지검장에게 부검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광주 붕괴 사고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추모 방명록을 남겼다. 박요진 기자
    이어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며 "(불법 하도급 의혹을 밝히기 위해)법과 원칙에 따라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공공형사정책의 핵심이 산업재해와 시민재해 등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안전을 살피고 안전을 침해하는 여러 가지 사건들에 대해 처벌하는 정책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