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극물에 고양이 폐사' 사건 두 달째…수사 난항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독극물에 고양이 폐사' 사건 두 달째…수사 난항

    뉴스듣기

    CCTV 확인 및 탐문 수사 성과 없어…시민 제보 0건
    동일 범행 전력 남성에 대한 의심 정황도 없어

    연합뉴스
    지난 4월 닭고기에 독극물을 뿌려 고양이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별다른 증거를 발견하지 못하며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동일 범행 수법으로 의혹을 산 남성 A씨에 대해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했고, 이 사건에 대한 시민 제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4월 13일 오후 대전 대덕구의 한 폐가에서 파란색 닭고기 조각과 함께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경찰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고양이 사체에 대한 부검을 의뢰한 결과 쥐약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 주변 CCTV를 확인해봤지만, 별다른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다. 범행에 사용된 독극물이 어떻게 유통됐는지를 밝히기 위해 약국, 농약사, 재래시장 등에 대한 탐문 수사에서도 성과가 나오지도 않으면서 수사에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약사가 "쥐약을 판매한 기억이 있다"고 진술한 약국 1곳 역시 내부 폐쇄회로(CC)TV에서 구매자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특히 경찰은 동일 범행 전력이 있는 남성 A씨에 대해 4차례에 걸쳐 면담도 진행했지만, A씨는 경찰에서 "이번엔 아니다. 억울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주거지 인근 CCTV도 확인해봤지만, 움직이는 모습을 포착할 수 없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시민 제보도 단 한 건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또 지난 10년간 고양이 폐사와 관련해 대덕경찰서 관내에 신고된 건수는 모두 8건으로, 그중 1건이 검거된 A씨의 사례였고 2건은 독극물이 원인으로 밝혀졌지만 5건은 독극물이 검출되지 않았거나 고양이 사체 없이 신고된 건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10여 년간 고양이를 살해해온 살묘남을 막아달라'는 글이 게시됐다.

    게시된 청원 글과 동물보호단체 '동물구조119' 등에 따르면, 이 일대에서는 이 같은 일이 수년에 걸쳐 나타났다. 청원 글 등은 동일 범행 전력이 있는 A씨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증거는 나온 것이 없지만, 수사는 계속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