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저금리 대출' 미끼로 전화금융사기…40대 총책 구속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저금리 대출' 미끼로 전화금융사기…40대 총책 구속

    뉴스듣기

    악성 앱 설치 유도…75명·15억 상당 피해

    그래픽=안나경 기자
    충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조직적으로 벌인 혐의(사기 등)로 총책 A(47)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같은 혐의로 조직원 B씨 등 15명을 붙잡아 14명을 구속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중국에서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며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캐피탈과 저축은행을 사칭한 이른바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였다.

    이들은 피해자들의 휴대전화에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뒤, 다른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게 하고 이를 다시 가로채는 수법을 썼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현금을 챙겨 위안화로 환전해 중국으로 송금했다. 사진은 입수한 돈다발. 충남경찰청 제공
    금리를 조금이라도 낮춰보려던 피해자들은 기존 대출금에 더해 추가로 대출을 받아 일당에게 건네는 상황이 됐다.

    피해자는 75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15억 상당을 가로챈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조직원을 모집하고 체계적으로 역할을 분담해 범행을 준비했다. 한국에서 현금을 챙긴 수거책은 위안화로 환전해 중국에 송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공범을 잡기 위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다양한 이유로 출처 불명의 앱이나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라고 지시하고 돈을 요구하면 즉시 끊거나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