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日 영사관 앞에서 "독도 도발 맞서 올림픽 불참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 日 영사관 앞에서 "독도 도발 맞서 올림픽 불참해야"

    뉴스듣기

    11일 오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 제공
    부산에서 최근 일본이 도쿄올림픽과 영사관 홈페이지 등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한 데 맞서 우리나라가 도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경남주권연대 등 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은 11일 오전 11시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국주의 부활 음모를 꾸미고 있는 일본의 독도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일본의 독도 도발수위가 위험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땅으로 명기하는 것도 모자라, 부산 일본영사관 홈페이지에 버젓이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언급하며 해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독도 도발은 미국의 방조 아래 독도를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인식하게 만들어 자신의 군대를 독도방어에 사용하게 하기 위한 군국주의 부활의 신호탄"이라며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바꾸기 위한 일본 내 여론 호도용 도발이며, 독도를 빌미로 군대를 동원해 한반도를 다시 침략하려는 야욕을 들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는 한 집회 참가자가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하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 제공
    아울러 "미국은 일본이 재무장해 중국과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돌격대가 되길 바라고 있기 때문에, 일본이 독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용인하는 것"이라며 "이런 미국과 일본의 속셈에도 우리 정부가 한미일 군사동맹이라는 틀에 들어가려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은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에 목숨을 걸 게 아니라, 주권국가 영토인 독도 도발을 강행하는 일본과의 외교전에 단호히 나서야 한다"며 "일본의 사과와 도발 철회가 없으면 7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고 한미일 군사동맹에서 나오기 위한 행동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