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30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추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2030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추대

    뉴스듣기

    '거버넌스형 유치위원회'로 출범
    5대 그룹 재계 총수, 부위원장으로 참여

    2030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에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이 합의 추대됐다. 부산시청 제공
    2030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에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이 합의 추대됐다.

    5대 그룹 재계 총수는 부위원장으로 참여한다.

    정부와 부산시는 11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으로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전 산업자원부 장관)을 합의 추대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내 글로벌 5대 그룹 총괄사장, 한국무역협회장, 대한상의 부회장이 참여했다.

    그동안 올림픽, 월드컵, 세계박람회 등 대규모 국가 이벤트는 1인 기업 총수가 맡아왔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은 이 관례를 깨고 정부, 부산시, 재계가 함께 참여해 각자 책임, 역할을 분담하는 '거버넌스형 유치위원회'로 꾸렸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국내 5대 그룹 중심의 재계는 각자 경쟁력 있는 부분에서 유치활동, 세부 실행영역을 담당한다.

    유치위원장은 재계의 유치활동 지원과 외교역량을 최대한 이끌어 내고,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 등 총괄적으로 조정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유치위원회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5대 그룹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또, 유치위원회와 재계그룹 임원급이 참여하는 실무협의회를 꾸리기로 했다.

    유치위원회에 5대그룹 내 홍보전문가와 유치활동 경험자도 파견한다.

    신임 김영주 유치위원장은 산업자원부장관과 한국무역협회장을 2차례 역임했다.

    또, 국무조정실장,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전문적인 경제관료인 그는 해외통상교섭 능력과 기업에 대한 높은 정책 이해도, 정무감각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유치위원회는 정계, 재계, 언론, 문화 등 각 분야 대표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정부와 부산시는 6월 중 구성안을 마련하고, 7월 재단법인 형태로 유치위원회를 출범할 계획이다.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정부유치지원위원회'와 '국회유치지원특별위원회'도 빠른 시일 내에 출범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유명희 유치기획단장과 함께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파리 국제박람회기구에 직접 방문해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다.

    박 시장은 "정부와 대기업의 역량을 총동원하는 거버넌스 형태의 위원회가 출범한 만큼,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2030부산세계박람회을 유치하면 대한민국의 글로벌 위상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