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1일 수도권·충청 지역 초미세먼지 '관심' 단계 발령

뉴스듣기


전국일반

    21일 수도권·충청 지역 초미세먼지 '관심' 단계 발령

    뉴스듣기

    환경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석탄발전 35기 감축 운영
    민간·공공·행정기관 운영 사업장도 미세먼지 저감조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은 저감 대상서 제외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동시에 발령 중인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지난 5월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황진환 기자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동시에 발령 중인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지난 5월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황진환 기자

    환경부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충남, 충북 5개 시·도에 초미세먼지(PM2.5)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올해 하반기 들어 처음이다.
     
    이번 고농도 상황은 전날부터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고,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돼 발생했다. 
     
    해당 지역은 이날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의 일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했거나 주의보가 발령됐다. 21일도 일평균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인천·충남지역은 석탄발전 8기의 가동을 정지하고 27기는 정격용량 대비 80% 수준으로 발전량을 제한하는 등 전체 35기의 석탄 발전을 감축 운영한다.
     
    5개 시·도에 위치한 민간 및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사업장과 공사장에서도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285개)은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 개선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 폐기물소각장 및 하수처리장 등 공공사업장도 배출 저감 조치를 한다.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 시간을 변경 및 조정하고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씌우기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다만, 휴일에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만큼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은 제한하지 않는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비상저감조치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현장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을 관할하는 수도권대기환경청 및 유역·지방환경청(한강·금강·원주)에서는 산업단지 등 사업장 밀집지역을 점검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를 철저하게 추진할 계획"이라며 "건강을 위해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국민참여 행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충남, 충북 5개 시·도에 초미세먼지(PM2.5)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올해 하반기 들어 처음이다.
     
    이번 고농도 상황은 전날부터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고,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돼 발생했다. 
     
    해당 지역은 이날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의 일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했거나 주의보가 발령됐다. 21일도 일평균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