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 종교시설서 집단감염 발생…누적 30명

뉴스듣기


대전

    천안 종교시설서 집단감염 발생…누적 30명

    뉴스듣기

    천안 동남구 종교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30명 발생…290여명 검사 진행 중
    방역당국 60여명 긴급투입하고 이동동선 등 역학조사…확진자 더 늘어날 듯

    천안시청 선별진료소. 천안시 제공천안시청 선별진료소.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의 한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0명이 발생해 천안시 등 보건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아직 검사를 완료하지 않은 신도 등 접촉자도 있어 추가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천안시에 따르면 백석동에 거주하는 10대 등 26명(천안 4041~4066번)이 검체를 채취한 뒤 확진됐다.
     
    이들 가운데 8명은 천안 동남구의 한 종교시설과 관련된 확진자들로 파악됐다. 이후 오후 늦게 해당 종교시설에서 추가로 21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지난 2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해당 종교시설 신도 등 290여 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으며 오후부터 잇따라 확진자가 추가됐다. 종교시설관련 누적 확진자는 30명으로 늘었다.
     
    추가 검사가 늦게 진행된 만큼 최종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차 검사 결과는 23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며 현재까지 확진자들의 백신접종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천안시는 해당종교시설 관련 검사자 등이 더 늘어날 것에 대비해 60여명의 인력을 동원했으며, 확진자들을 대상으로 이동동선 등 1차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검사를 받지 않은 인근 주민과 신도 등 접촉자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