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관광재단, 서울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야"

뉴스듣기


서울

    "서울관광재단, 서울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야"

    뉴스듣기

     

    서울 관광을 책임지고 있는 서울관광재단이 방역 조치 완화와 함께 증가하는 외국인 관광 수요를 국외지사를 통해 선점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경만선 시의원은 23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303회 정례회 2022년도 관광체육국 소관 예산안 심의에서 서울관광재단 대표에게 글로벌 관광도시인 서울에 걸맞은 해외 여행객 모객 정책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 의원은 "국내 소규모 여행사도 해외 여행객 모객을 위해 국외지사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울 관광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이 국외지사가 하나도 없다. 해외 여행객 수요를 현장에서 잡을 수 있는 창구인 국외지사 설치를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경 의원은 또 "국외지사 설치는 글로벌 관광도시인 서울에 걸맞은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갖춰나간다는 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서울관광재단도 서울 안에서만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소리만 치기보다는 실제 해외 현장에서 국외 관광객 모객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