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라는 것은 진솔한 사과 한 마디, 2차 가해 말아 달라!"

뉴스듣기


전북

    "바라는 것은 진솔한 사과 한 마디, 2차 가해 말아 달라!"

    뉴스듣기

    전북도의회 사무처장 "인사권 장악 발단 주장은 터무니없어"
    "명예훼손 2차 가해 지속 시 엄정 법적 조치 나설 것"
    "가족 없었으면…"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 2번이나 언급
    "지금도 많이 고통, 대인기피증 전화벨 소리조차 무서워"

    전북도의회 청사. 김용완 기자전북도의회 청사. 김용완 기자최근 전북도의회 사무처장이 도의장의 갑질논란과 관련해 25일 입장문을 내고 "2차 가해를 중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북도의회 사무처장 A씨는 "이번 일과 관련해 도의회 인사권 독립을 앞두고 자신과 일부 직원이 결탁해 인사권을 장악하려는 것이라는 터무니없는 2차 가해까지 있는데 이는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인사권 독립과 관련한 의견은 연말께 퇴직으로 비게 되는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전문위원 자리를 놓고 별정직으로 할 것인 지?, 아니면 일반직으로 할 것인 지?를 놓고 환복위원회 위원장의 의견을 듣고 그 의견을 바탕으로 의장의 최종 결심을 받으라고 한 것 외에는 절대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도의회 인사권을 장악하기 위해 이번 일을 벌였다는 것은 명백히 2차 가해인 만큼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내비췄다.

    A씨는 "자신이 바라는 것은 진정한 사과 한마디와 재발 방직 약속 외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강조하고 "이번 일로 성실하게 의정 활동에 임하고 있는 절대다수의 도의원들을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A 사무처장은 "이번 일에 대한 충격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수도 있었다"며 "지금 많이 고통스럽고 대인기피증으로 전화벨 소리조차 무섭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송지용 전북도의장의 폭언 등 갑질 논란과 관련해 피해 신고 조사 서류가 국가인권위원회로 이송됐다.

    또, A씨는 병원 치료를 받고 휴가에 들어간 가운데 전라북도 공무원 노조가 성명서를 내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