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삼프로TV 출연 몰랐다"…尹 "나도 정확히 몰랐다"[이슈시개]

뉴스듣기


대선

    김종인 "삼프로TV 출연 몰랐다"…尹 "나도 정확히 몰랐다"[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종인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주장
    윤석열 "정확히 모르고 출연"

    연합뉴스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경제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한 걸 두고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나도 (출연을) 몰랐다"고 밝히자, 윤 후보는 "어떤 곳인지 모르고 참석했다"고 해명했다.

    언급된 삼프로TV는 경제 전문가와 인터뷰하면서 시황 분석을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유튜브 콘텐츠다. 금융 투자 전반을 다루고 있어 구독자만도 182만명에 달한다.

    윤 후보는 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의 삼프로TV 출연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패싱됐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저도 어떤 데인지 정확히 모르고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식시장이라든가 우리나라 금융시장, 시장 경제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생각을 얘기하면 된다고 해서 참석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어 "해당 내용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게 보고됐는지는 잘 모르겠다"면서도 "최소한 총괄위원장님께서 지휘하는 상황 본부에는 아마 다 보고하고 협의가 다 끝내서 저한테 참석을 하란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삼프로TV 유튜브 영상 캡처삼프로TV 유튜브 영상 캡처앞서 김 전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석열 후보께서 삼프로라고 하는 프로그램에 나가셨는데 그 프로그램 자체에 나갔을 적에 전혀 제대로 된 준비가 되지 않아 그 프로그램이 끝나고 난 다음에 여론을 보면 아주 좋지 않게 형성됐다"고 진단했다.

    진행자가 이어 '윤 후보가 해당 프로그램에 나가는 걸 몰랐냐'고 질문하자, 김 전 위원장은 "나도 몰랐다. 나는 나가는 것도 몰랐고 누가 준비하는 것도 몰랐다"며 "내가 지난 한 달 가까이 보면서 도저히 이런 식으로 가선 안 되겠다 해서 내가 후보하고도 몇 번 의논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본질적으로 변화를 가져와야 됐고, 그래서 비서실과 그때 있었던 종합상황실과 합치를 해서 종합상황실에서 관리해야 되겠다고 했는데 관리하려고 해도 그게 잘 안 됐다"며 "근본적인 조직 변화를 가져오지 않으면 안 되겠다 해서 조직개편을 하자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이수정 교수와 김민전 교수,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등을 영입한 것과 관련해 "사람을 영입하면 무조건 숫자만 영입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어떤 사람을 영입했을 적에 잃는 것과 얻는 것을 비교해가면서 해야 된다"며 "막연하게 사람을 영입을 하다 보니까 그 부작용이 더 크게 나타나는 현상을 초래한 것"이라고 작심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의 동행은 33일만에 마침표를 찍은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전날 윤 후보가 선대위 개편 기자회견을 열기 직전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지는 것"이라며 사퇴의사를 밝혔고,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님께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결별을 공식화했다.

    삼프로TV에는 지난달 25일 윤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나와 부종산 정책, 금융 정책 등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지난 2일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출연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