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도청 이전 신축, 공론화' 원주시, 지방선거 공약 제안

뉴스듣기


강원

    '강원도청 이전 신축, 공론화' 원주시, 지방선거 공약 제안

    뉴스듣기
    강원도청 전경. 박정민 기자 강원도청 전경. 박정민 기자 논란을 빚고 있는 강원도청 춘천 옛 미군기지 이전 신축 문제가 지방선거 쟁점으로 확대되고 있다.

    원주시는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에 지역공약을 발굴, 제안했다. 지방선거 공약 가운데 도청 이전 논란과 관련해 '공정·투명한 절차와 공론화를 통한 도청 이전 신축'을 요구했다.
     
    "재정이 어려운 대부분의 도내 시군은 수천억 원이 소요될 도청사 이전 신축이, 빈약한 도 재정 상황을 어렵게 만들어 18개 시군으로 배분돼야 할 도 재원이 더욱 축소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강원 남부권 복합공연장 건립 △소금산 그랜드밸리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원주아카데미극장 활용 구도심 활성화 △여성성리학자 임윤지당 생가 복원 △청년정책 전담조직 신설 및 지원 강화 △지역사회 통합돌봄 조직체계 구축 및 운영 △경로당 지원 강화 △공동주택건설사업 지역업체 참여 제도화 △자율방범대 차량 교체 지원사업 등도 지선 공약으로 제시했다.

    원창묵 원주시장. 원주시 제공 원창묵 원주시장. 원주시 제공 대선 공약으로는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산업단지 조속 추진 △K-디지털헬스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K-방역진단 첨단융합클러스터 생태계 조성 △미래모빌리티(전기차, 드론 등) 산업 육성
     △군부대 유휴부지 개발 캠프 롱(주한미군 반환 공여지) 공원 조성 △외곽순환도로 조기 완공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경강선 연결 △출산-육아-아동 수당 100% 국책사업화 ▲보편적 통합돌봄 기반 시민주치의제 시범 도입 등을 선정, 제안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12년 임기 동안 많은 일을 해왔지만 여전히 시민의 삶과 지역발전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이 많다. 새로운 강원도와 원주시를 이끌어 갈 후임자들이 조금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