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정부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묵과할 수 없어"

뉴스듣기


서울

    오세훈 "정부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묵과할 수 없어"

    뉴스듣기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정부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도봉 구간을 지상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GTX-C 노선 창동역~도봉산역 구간이 지상선으로 변경됐다는 소식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다"며 국토교통부에 "계획 변경 과정과 이유를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시와 도봉구에 따르면 경기도 양주 덕정과 수원을 잇는 GTX-C노선 중 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구간은 당초 지하 신설구간으로 계획됐지만 작년 하반기 국토교통부가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과 실시협약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경원선 지상 철로를 공유하는 것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주민들은 "민간사업자에 유리한 결정"이라며 기존 1호선 국철로 인한 소음과 분진 피해가 더 커질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오 시장도 이를 언급하며 "정부가 주민과 지자체를 배제하고 기업의 입장에서만 결정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